강진문화원

줄다리기(강진읍 줄다리기)

 

-두패로 나누어 굵은 줄을 서로 당겨 자기 편으로 끌어온 쪽이 이기는 경기 또는 놀이-

강진읍 줄다리기 유래는 “환도군 고금도관왕묘에 춘추로제향이 있는데 그 제향에 병영, 병마도절제사가 제관으로 가게된다. 그 가는 길이 작천을 지나 마량에 이르고 있어서 그 행로를 강진 현감이 책임지고 治道를 해야 되는데 강진읍 목리에 이르면 탐진가어을 건너게 된다. 이때 배로써 다리를 만들고 길을 다듬는 부역을 봄에 줄다리기를 하여 진편이 담다아하게 되는 데서 유래를 두고 있다고한다.

 

 

 

'문화와 역사 > 민속'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줄다리기(강진읍 줄다리기)  (0) 2017.06.16
땅뺏기 놀이 군동면화산리  (0) 2017.06.16
횃불싸움  (0) 2017.06.16
강강술래  (0) 2017.06.16
지신밟기  (0) 2017.06.16
배틀놀이  (0) 2017.06.16

Comment +0

땅뺏기 놀이 군동면 화산리

 

<강진 화산 땅뺏기놀이>는 전라남도 강진군 군동면 화산리 일대에 전승되던 두레굿의 <싸움굿>이다.

<땅뺏기 놀이>는 일종의 <기 싸움>으로 김매기를 끝낸 농군들이 피로를 달래고 화합을 다짐하는 놀이이다.

한 해의 마지막 김매기인 만두레가 끝난 뒤 마을에서 가장 풍작이 예상되는 집의 상머슴을 그 해의 농장원으로 뽑는다.

농민들은 그에게 어사화로 곱게 꾸민 패랭이를 쓰게 하고 소 위에 태워 풍물장단에 맞추어 남문전 달 밝은 밤 수 임금은 놀음이요하는 노래를 부르며 마을로 돌아온다.

맨 앞에는 영기와 쌍용을 그려 넣은 덕석기(가로 340, 세로 290)를 들고 행진한다.

 

이 행렬이 이웃마을로 가는 길과 교차하는 삼거리라든가, 이웃 마을 어귀에 이르렀을 때 그 마을의 두레꾼 행렬과 마주치는 경우도 있다.

이 때 양쪽 마을 두레꾼들은 서로 길을 비켜 달라고 외친다. 그러나 길을 양보한다는 것은 곧 항복을 의미하기 때문에 서로 비켜 주려 하지 않는다. 팽팽한 대립이 한동안 계속되다 분위기가 싸움 직전까지 이르면 마을 대표자들이 나와 그러면 힘으로 대결하자고 제의한다.

대결에서 지는 마을이 논 몇마지기를 내 놓아야 한다는 조건을 붙인다. 쌍방간에 협약이 이루어지면 각기 덕석기를 중심으로 깃발을 지키는 수비군과 상대를 공격하는 공격군을 뽑아 전열을 가다듬는다.

 

풍물패와 마을사람들의 함성 속에 공격군은 달려가서 상대방의 깃발을 넘어뜨리려 하고, 수비군은 공격해오는 상대방의 놀이꾼을 붙잡아 넘어뜨리기도 하고 발로 차기도 하면서 접근을 막는다.

시간이 흐르면서 싸움은 격렬해지고 아우성은 하늘을 진동한다.

 

싸움에 지는 경우 약속한 촌답을 내놓아야 하며, 또 마을의 명예와 체면도 관계되기 때문에 양쪽 편 모두 힘을 다해 싸우다 보면 부상자가 속출한다. 쉽사리 승부가 나지 않아 새벽까지 계속될 때도 있다고 한다. 상대방의 덕석기를 먼저 땅에 닿게 한 편이 이긴다.

 

승패가 결정된 뒤 이긴 마을의 두레꾼들은 다시 농장원 한 집의 상머슴을 태우고 풍물을 치고 노래를 부르며 마을로 향한다.

행진에 온 마을 사람들이 참여하여 한껏 잔치 분위기가 고조된다.

이 행렬이 농장원을 한 집에 다다르면 주인은 이들을 맞이하여 잔치를 베푼다.

마을 어른들도 다투어 술을 내고 마을의 명예를 드높힌 이들의 노고를 위로한다.

 

다른 마을 두레꾼들과 힘 대결을 하여 이기면 차지하기로 한 논은 그 해에 당장 양도받는 것이 아니라 이긴 편이 세 해 동안 계속 이겨야 양도받는 것이며 또 세 번 이겼다고 하여 쉽게 논을 넘겨받는 것도 아니다.

결국 이 과정은 땅뺏기놀이가 아니라 긴장된 대결을 통해 한 마을사람들이 협동심과 단결심을 고취하는 힘겨루기 놀이라 할 수 있다.

곧 싸움이 아니라 잔치이기 때문에 이 놀이는 머슴들의 잔치날인 유월 유두날이나 칠월 백중날에 행한다.

 

강진 지역에 널리 퍼져 있던 <땅뺏기 놀이>는 점점 자취를 감추고 현재는 군동면 화산리 화방, 삼화, 영화마을 등에서 두레패의 일과는 별개로 전승되고 있다고한다.

1975년 제7회 남도문화재에서 강진농고 학생 45명이 출연하였고, 1976년 제8회 남도문화제에서 군동면 화산리 주민들이 출연하였으며, 1977년 제18회 전국민속예술 경연대회에 참가하면서 알려졌다.

 

 

 

'문화와 역사 > 민속'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줄다리기(강진읍 줄다리기)  (0) 2017.06.16
땅뺏기 놀이 군동면화산리  (0) 2017.06.16
횃불싸움  (0) 2017.06.16
강강술래  (0) 2017.06.16
지신밟기  (0) 2017.06.16
배틀놀이  (0) 2017.06.16

Comment +0

횃불싸움

 

-농촌에서 음력 정월 도브름날 저녁에 하는 점술적인 민속놀이 준비된 햇불을 이용하여 직접 겨루는 형태(쥐불놓기, 달집태우기)-

이날 마을의 청년들은 식구 수대로 싸리 또는 짚으로 홰를 만든다. 저녁이 되면 각 마을 사람들이 모여 풍악을 울리며 떼를 지어 동산 위로 올라가 대진을 한다.
달이 떠오를 때를 기다려 어느 한편이 먼저 상대편에게 “술렁수” 하면 상대편에서도 “꼴래꼴래” 하고 갖은 욕설로 응수하다가 풍악이 울리면 젊은이들이 이마에 수건을 동여매고 횃불을 들고 함성을 지르며 앞으로 나가 서로 싸운다. 항복하는 자가 많은 편이 지며, 진 편은 그해에 흉년이 들고 이기는 편은 풍년이 든다고 생각하였다고한다.

 

 

 

'문화와 역사 > 민속'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줄다리기(강진읍 줄다리기)  (0) 2017.06.16
땅뺏기 놀이 군동면화산리  (0) 2017.06.16
횃불싸움  (0) 2017.06.16
강강술래  (0) 2017.06.16
지신밟기  (0) 2017.06.16
배틀놀이  (0) 2017.06.16

Comment +0

 

 

 

 

 

 

 

강강술래

 

-전라도 지방에 전하는 민속놀이-

지정번호 중요무형문화재 제8호

지정연도 1966년 2월15일

1966년 2월 15일 중요무형문화재 제8호로 지정되었고, 2009년 9월 30일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해마다 음력 8월 한가윗날 밤에, 곱게 단장한 부녀자들이 수십 명씩 일정한 장소에 모여 손에 손을 잡고 원형으로 늘어서서,‘강강술래’라는 후렴이 붙은 노래를 부르며 빙글빙글 돌면서 뛰노는 놀이이다. 강강술래를 할 때는 목청이 좋은 여자 한 사람이 가운데 서서 앞소리[先唱]를 부르면, 놀이를 하는 일동은 뒷소리[合唱]로 후렴을 부르며 춤을 춘다.

유래는 임진왜란 때, 당시 수군통제사(水軍統制使)인 이순신(李舜臣)이 수병을 거느리고 왜군과 대치하고 있을 때, 적의 군사에게 해안을 경비하는 우리 군세의 많음을 보이기 위하여, 또 왜군이 우리 해안에 상륙하는 것을 감시하기 위하여, 특히 전지(戰地) 부근의 부녀자들로 하여금 수십 명씩 떼를 지어, 해안지대 산에 올라, 곳곳에 모닥불을 피워 놓고 돌면서 ‘강강술래’라는 노래를 부르게 한 데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싸움이 끝난 뒤 그곳 해안 부근의 부녀자들이 당시를 기념하기 위하여, 연례 행사로서 ‘강강술래’ 노래를 부르며 놀던 것이 전라도 일대에 퍼져 전라도 지방 특유의 여성 민속놀이가 되었다.

 

 

 

'문화와 역사 > 민속'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땅뺏기 놀이 군동면화산리  (0) 2017.06.16
횃불싸움  (0) 2017.06.16
강강술래  (0) 2017.06.16
지신밟기  (0) 2017.06.16
배틀놀이  (0) 2017.06.16
선돌감기  (0) 2017.06.16

Comment +0

지신밟기

 

-음력 정월 대보름 농악대가 집집을 돌며 자신(땅을 맡은 신령)을 달래고 복을 비는 민속놀이

섣달그믐날 궁중에서 한 해 동안의 복을 빌고 잡귀를 쫓아내는 새해 행사로서 한 나례의식(儺禮儀式)을 좇아 한 민간놀이이다. 이 놀이의 선두에는 '지신밟기'라고 쓴 기를 세우고 기 뒤에는 농악대가 악기를 울리고, 농악대 뒤에는 기수(旗手)·사대부(士大夫)·팔대부(八大夫)·하동(河東)·포수 등으로 분장한 행렬이 따른다.

이들은 맨 먼저 마을 주산(主山)을 찾아가 서낭당 앞에서 '주산지신풀이'를 하고, 마을로 들어와서 부유한 사람의 집에 차례로 들어가 지신을 밟아준다. 일행이 대문 앞에서 "주인 주인 문여소/나그네 손님 들어가오" 하고, 문안에 들어가 농악에 맞추어 춤을 추고
마당·뜰·부엌·광·장독을 두루 돌며 지신을 위안한다. 이때 부르는 노래를 '지신밟기 노래'라고 한다.

지신을 밟으면 터주가 흡족해 하여 악귀를 물리쳐 주인에게 복을 가져다 주고 가족의 수명과 건강을 지켜주며 풍년이 들게 해준다고 전한다. 일행을 맞이한 주인은 주안상을 차려 대접하고 금전·곡식으로 사례하는데, 이렇게 모은 금품은 마을의 공동사업에 쓴다고한다.

 

 

 

'문화와 역사 > 민속'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땅뺏기 놀이 군동면화산리  (0) 2017.06.16
횃불싸움  (0) 2017.06.16
강강술래  (0) 2017.06.16
지신밟기  (0) 2017.06.16
배틀놀이  (0) 2017.06.16
선돌감기  (0) 2017.06.16

Comment +0

배틀놀이(군동하신)

 

고려 제 23대 공민왕때 학자 문익점에 의하 여 우리나라에 처음 재배되기 시작한 목화는 의류사상 큰 몫을 차지하면서 문화생활에 큰 변화를 일으켰다. 그러나 1960년대초에 이르 러 과학문명의 발달로 점차 목화재배는 물론 길쌈 농가가 거의 자취를 감추게 되고 길쌈 도구까지 찾아보기 힘들게 되었다.

이러한 아쉬움 속에 희비애락과 숱한 설화를 담겼던 길쌈 과정 발자취를 재현시켜 후손들에 게 산 교육의 지표 로 삼기 위하여 윤권식(공 무원, 군동면 화방)씨가 각고의 노력 끝에 이지방의 길쌈과정과 노래를 수록 정리한 베 틀놀이를 군동면 하신마을 부녀자 60명에게 가르쳤다.

1986년 제 15회 금릉문화제에서 시연하였고, 1986년 9월 24일 광주실내체육관에 서 열린 제 15회 남도문화제에 정홍수(도문화재전문위원)씨의 지도하에 출연하여 종합최고 상을 받았다. 1987년 9월29일 경기도 안양공설운동장에서 개최된 제 28회 전국민족예술경연대회 에서는 도대표로 출연하여 장려상을 받았다고한다.

 

 

 

'문화와 역사 > 민속'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땅뺏기 놀이 군동면화산리  (0) 2017.06.16
횃불싸움  (0) 2017.06.16
강강술래  (0) 2017.06.16
지신밟기  (0) 2017.06.16
배틀놀이  (0) 2017.06.16
선돌감기  (0) 2017.06.16

Comment +0

선돌감기

 

양쪽 돌에 옷을 입히고 제를 올리던 것을 이때부터 할머니돌에만 제를 올린다. 해마다 음력정월보름 전후하여 선돌할머니 (높이 183cm, 폭 63cm, 두께 37cm, 둘레 170cm)에 줄을 감는다.그러나 혹 초하루부터 정월보름까지 마을에 부정스런 일이 생길 경우 이월 초하루로 연기하고 다시 이월 초하루가 부정하면 택일하여 연기한다. 약 30년전까지만 해도 당산제 후에 줄다리기를 하고 줄을 감았으나 현재는 줄다리기는 않고 마을청년 몇 명이 줄을 만들어 감을 뿐이다. 줄은 가가호호 짚을 각출하여 만드는데 이때 부정이 있는 집의 짚은 포함시키지 않는다. 줄을 감는 것은 할머니선돌에게 옷을 입히는 것이라고 풀이된다. 만일 옷을 입히지 않으면 흉년이나 질병이 초래된다 한다. 특히 6.25동란 직후 나라의 사정으로 제사를 올리지 않았을 때 마을 청년들이 잡혀가 모진 고초를 겪은 일을 두고 '제사를 올리지 못해서 벌을 받았다' 하며 그 후부터 한번도 제사를 지내지 않는 일이 없었다고 한다. 또한 선돌할머니가 여자이므로 입석의 위부분에 여자머리처럼 줄을 감는다는 풀이도 있다. 주민들은 새 줄을 감기 전에 지난 해에 감은 것을 풀어내어 태운다. 한번 감긴 줄이 1년간 보존되어 온 것이다. 줄을 감고 나면 '매구'를 치고 간략하게 '당산할머니'에게 제를 지낸다. 이를 '당산제'라고 부른다. 제관이 피해야 할 부정이나 지켜야 할 금기는 호남지역 일반의 경우와 같다. 제는 진설, 헌작, 재배, 독축, 소지, 음복 순이다. 해마다 새로 만든 축문 독축하며 "선돌할머니 변변치 못한 제를 올립니다. 흠향해 주십시요"라는 내용이다.

 

 

                                                                                     

 

 

 

 

 

 

'문화와 역사 > 민속'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땅뺏기 놀이 군동면화산리  (0) 2017.06.16
횃불싸움  (0) 2017.06.16
강강술래  (0) 2017.06.16
지신밟기  (0) 2017.06.16
배틀놀이  (0) 2017.06.16
선돌감기  (0) 2017.06.16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