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문화원

강진8경-다산초당

 

정면 5칸, 측면 2칸. 조선 후기의 대표적 사상가인 정약용()이 1801년(순조 1) 신유사옥에 연루되어 강진으로 귀양와 이곳에서 유배생활을 하던 중, 1808년에 윤규로()의 산정이던 이 초당으로 처소를 옮겨 1818년 귀양에서 풀릴 때까지 10여 년간 생활하면서, 《목민심서》 등을 저술하고 실학을 집대성함으로써 실학사상의 산실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1958년 지역민으로 구성된 다산유적보존회가 무너진 초당을 복건하여 이 해 사적 제107호(정다산유적 )로 지정받았다. 건물은 도리단층기와집으로 문화재관리국에서 관리하고 있다.

1970년, 1971년, 1975년에 보수공사를 하였으며, ‘’이라는 현판은 김정희()의 글씨로 유명하다. 경내에는 정석()·약천()·연지석가산()·다조() 등 다산의 유적이 보존되어 있다. →정다산유적

 

 

 

'관광지 > 강진 8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진8경-금곡사  (0) 2017.06.20
강진8경-백련사  (0) 2017.06.20
강진8경-다산초당  (0) 2017.06.20
강진8경-보은산  (0) 2017.06.20
강진8경-석문산  (0) 2017.06.20
강진8경-주작산  (0) 2017.06.20

Comment +0